천연가스, 원전
2024.2.22 목 19:14
> 뉴스 > 뉴스 > 전력
     
한전-정부-전력산업계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 결의
2024년 02월 07일 (수) 21:34:24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한전, 협력사 안전관리 지원 ‘산재예방 대책’ 발표 
고용노동부, 영세 전기업체 지원 등 정책방향 설명

   
  ‘전력산업 산재예방 결의대회’ 회의장 모습 

한국전력과 고용노동부, 범 전력산업계가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 구축에 뜻을 모았다.
한전과 고용노동부는 7일 서울 명동 소재 한전경인건설본부 종합상황실에서 15개 전력그룹사와 전기공사협회, 안전기술원, 전기기술인협회 등 안전보건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력산업 산재예방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행사는 전력산업의 주요 주체인 전력그룹사와 협력사가 중대재해처벌법 확대에 따른 중대재해 감축 정책에 부응해 안전한 현장을 만들고 전력산업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 하고자 마련됐다.
고용노동부 류경희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오늘 자리는 전력산업 최초로 전력그룹사와 협력사들이 중대재해 없는 안전한 사업장 구축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뜻깊은 행사”라며 한전이 전력산업의 리더로서 안전관리 문화 정착 및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고용노동부는 영세한 전기공사업체의 산재예방 지원방안을 포함한 ’24년 정부의 산재예방 정책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안전문화 정착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한전 곽상영 안전보건처장이 협력사의 중대재해처벌법 준수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실시하는 ‘전력산업 리더로서의 산재예방 대책 발표’가 이어졌다.
한전 이준호 안전&영업배전부사장은 폐회에 앞서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확대에 따라 약 2만개 이상의 전기공사업체도 대상에 포함되었으므로 해당 업체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낳 전력그룹사 및 협력사들은 산재예방 능력 향상 의지를 담아 ‘산재예방 결의문’에 서명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