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4.2.22 목 19:14
> 뉴스 > 특집 > 기획특집 | 기획특집
     
공급망 리스크 상시화···조달 다변화 기업 ‘증가세’
2023년 11월 26일 (일) 11:53:18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대한상공회의소해외조달 302개사 조사
기업 60% “공급망 대체방안 준비 한창”
대체방안 1순위, ‘해외거래처 추가·확대’
‘국내산 조달’ 모색하는 기업 적지 않아
정책과제는 물류·수입품 국산화 지원 順

   
 

공급망 리스크가 상시화되면서 ‘조달 다변화’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원자재·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제조기업 302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업 10곳 중 6곳(60.3%)이 ‘현재 수입 중인 원자재·부품을 대체하는 방안을 마련했거나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18.0%의 기업은 ‘이미 대책을 마련했다’고 응답했고, 42.3%는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응답했다. 
수입 공급망 대책을 마련했거나 검토 중인 기업이 2년 전 조사에서는 45.5%였으나 2년 사이에 60.3%로 증가했다. 
전쟁과 보호무역주의 등 공급망 리스크가 장기화되면서 원자재와 부품의 안정적 조달체계를 갖추는데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다.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급망 대책은 해외 거래처 다변화였다. 
구체적인 대체방안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34.7%는 ‘신규 해외거래처 추가해 공급망 확대’라고 답했다. 
‘수입 원자재·부품의 국내 조달’을 꼽은 기업도 25.7%로 적지 않은 기업이 국산화를 대책으로 모색 중이었다. 
소수 답변으로는 ‘기존 해외거래처를 안정적인 국가나 기업으로 변경’(8.7%)하거나 ‘수입 원자재·부품을 자체 생산’(4.0%) 등이 나왔다.<복수응답>
대한상의 관계자는 “해외發 공급망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 해결책은 원자재와 부품의 국내 자급률을 높이는 것”이라며 “핵심 부품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R&D 전략과 지원책을 중장기 관점에서 마련해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자재나 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경험했다는 기업의 비중은 2년 전과 비교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38.7%가 올해 원자재·부품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단가상승, 물류차질 등의 피해가 있었다고 답해 21년 조사결과인 67.0%에 비해 28.3%p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가 감소한 이유는 전 세계 공급망에 광범위한 타격을 입힌 코로나의 영향이 감소하고, 이후 발생한 요인들은 국지적인 이슈로 공급망 피해범위가 상대적으로 좁혀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조사결과에 따르면 ‘러-우 전쟁’이 피해의 주된 원인으로 등장했고, ‘미중 무역 갈등’을 원인으로 꼽은 기업도 적지 않았다. 
여기에 ‘환경·탄소중립 규제’나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의 영향을 받는 기업들도 생기면서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해외 원자재 조달에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87.9%는 ‘단가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27.6%는 ‘물류차질’, 24.1%는 ‘조달지연에 따른 생산차질’이 있었다고 응답했다.<제품납기 지연에 따른 패널티 5.2%, 복수응답> 
상의는 “공급망 피해가 감소한 것은 다행이지만, 다음 달부터 중국의 흑연 수출통제가 예고되어 있는 등 피해가 우려되는 현안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면서 “아직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은 공급망 위기가 언제든지 발생가능한 만큼 수입 공급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기 발생 시 대응방안을 미리 잘 구축해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수입 공급망 안정을 위해 기업들이 원하는 정책과제로는 ▲조달처 다변화에 따른 물류·통관 지원(33.7%), ▲신규 조달처 확보를 위한 정보 제공(20.0%)과 같이 단기적인 행정적 지원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많았고, ▲수입품목 국산화 지원(24.3%), ▲안정적 교역을 위한 외교협력 강화(14.3%) 등 근본적인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정부 비축물자 확대 등 안정적 재고 확보(7.3%), 복수응답>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언제, 무슨 공급망 리스크가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공급망 다변화와 자립화를 위해 신규 공급선 물류지원, 수입품목 국산화 투자, 리쇼어링 인센티브 강화 등 전폭적인 정책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조사는 2년간의 변화를 조사한 단기비교로 장기추세 파악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향후 공급망 피해현황과 대응실태를 지속적으로 조사해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4)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yjnIkXdBpoaz
(203.XXX.XXX.243)
2024-01-12 03:00:08
qOTtSfBzpiaLkm
wtIJZFCYUB
ZcVRYCeNz
(203.XXX.XXX.243)
2024-01-12 03:00:06
ecaOmFwgfYt
sjcDaEudq
xhjDfOtwSi
(203.XXX.XXX.81)
2023-11-29 06:10:59
OCGXHZqUJS
PlNLsqrQ
xszwCJVcE
(203.XXX.XXX.81)
2023-11-29 06:10:56
lnBQvbrNjJm
bQtSXAdk
전체기사의견(4)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