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3.6.5 월 15:05
> 뉴스 > 뉴스 > 에너지
     
포스코인터내셔널, 제 2의 가스전 성공 신화 도전 한다
2023년 02월 26일 (일) 11:01:07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인니 LNG 해상광구 탐사운영권 확보
국제입찰 통해 동부 광구 탐사권 획득
천연가스 존재 가능성 정밀 탐사 예정
가스전 발견시, 에너지 안보 기여할 듯 

   
 포스코인터내셔널 천연가스 탐사 및 개발사업 현황

포스코에너지 합병으로 새롭게 출범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인도네시아에서 제 2의 가스전 개발 신화에 도전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2일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주관하는 국제입찰에 인도네시아 국영기업인 PHE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벙아(Bunga) 광구 탐사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탐사권이란 천연가스 개발 과정에서 필수적인 탐사·개발·생산까지 진행할 수 있는 권리로, 참여 지분은 포스코인터내셔널 50%, PHE 50%이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운영권을 보유한다.
PHE(페르타미나 훌루 에너지)는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가스공사 페르타미나 자회사로, 인도네시아는 물론 해외 유가스 탐사와 생산을 담당하는 전문기업이다.
국제입찰을 통한 탐사권 확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탐사 및 운영 역량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호주, 말레이시아에 이어 인도네시아까지 글로벌 에너지 영토 확장이 지속적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음을 보여준다.
벙아 광구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부 해상에 있다. 
광구의 총 면적은 8,500 km² 로서 서울시의 약 14배에 달한다. 
수심은 50~500m로 천해(얕은 바다)부터 심해까지 포함하는 대형 광구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탐사권 획득을 위해 PHE와 2021년부터 1년여간에 걸쳐 공동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벙아광구에서 천연가스 존재 가능성이 높은 지층을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광구 인근에서 대규모 천연가스를 성공적으로 생산, 운영한 빠게룽안 가스전과 동일한 특성을 가지고 있어 개발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향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정부와 생산물분배계약 체결 후 본격적으로 벙아 광구를 탐사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벙아 광구에서 탐사에 성공할 경우 ▶안정적인 천연가스 매장량 확보 ▶국내 도입을 통한 에너지 안보 기여 ▶LNG연계사업 강화로 이어지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미얀마, 호주의 가스전에서 천연가스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지난 2021년부터 탐사를 시작한 말레이시아 PM524광구와 인도네시아 벙아 광구 개발이 더해지면 다양한 지역에서 매장량을 확보하게 되어 사업의 안정성을 더욱 높이고, 생산 규모도 대폭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대규모 가스전 탐사 성공시 LNG를 국내로 도입할 수 있게 돼 에너지 안보에 기여하고, LNG연계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직도입한 LNG를 활용해 탱크 임대사업과 벙커링·사업을 확장하고, 직도입한 LNG 연료를 활용해 LNG복합발전소를 운영한다는 전략이다.
LNG벙커링이란 LNG터미널에서 선박에 LNG연료를 주입하는 충전 방식이다
이외에도 컨소시엄을 구성한 인도네시아 국영 에너지기업인 PHE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갖추게 됨으로써 인도네시아 내 에너지사업뿐 아니라 탄소 포집저장(CCS) 등 해외 친환경 에너지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탐사부터 생산, 저장, 발전에 이르기까지 LNG 전 밸류체인을 갖고 있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 전문회사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E&P, LNG인프라, 발전, 친환경에너지 등 에너지 사업 전반에 2025년까지 총 3조 8,000억원 규모의 과감한 투자를 집행해 LNG 전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한편,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회사는 20년 넘게 천연가스 탐사·개발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술 역량을 쌓아왔다”며 “탐사에 성공, 새로운 에너지원을 확보함으로써 친환경에너지 전문회사로의 도약은 물론 국가에너지 안보에도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