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1.22 금 14:51
> 뉴스 > 뉴스 > R&D
     
한전KDN, ‘BIXPO 2019’서 전력 빅데이터 최신 솔루션 선보여
2019년 11월 10일 (일) 12:58:19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한전KDN 전시 부스를 찾은 김종갑 한전사장(중앙) 등 내빈들에게 솔루션을 설명하고 있다.

한전KDN이 전력 빅데이터 등 최신 솔루션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한전KDN은 6일부터 8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BIXPO 2019 전시회에 참가했다.
한전KDN은 이번 전시회에 ▲전력 빅데이터 솔루션(Minerva-MVP) ▲배전 지하시설물 통합 관리 시스템 ▲전력설비 감시진단용 IoT시스템 ▲차세데 AMI시스템(K-DCU)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을 이용한 발전설비 감시진단 기술 등 5종의 솔루션을 전시했다.
이외에도 한전KDN은 BIXPO와 동시 진행되는 국제발명특허대전에 스마트기기 보안인증 솔루션을 출품, 한전KDN의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전KDN 관계자는 “한전KDN의 최신 에너지 ICT기술을 BIXPO 2019를 통해 전력분야 최신 신기술을 홍보하고 4차산업혁명 기술, ICT융복합 등 에너지 전환정책에 기여해 국가에너지산업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품 솔루션 가운데 ‘전력 빅데이터 솔루션’은 신규솔루션으로, 고객맞춤형 전력서비스 제공을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손쉽게 전력 데이터를 검색하고, 분석/시각화하기 위해 개발된 솔루션이다.
주요기능은 전력 데이터 수집, 저장, 처리가 가능한 오픈소스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모니터링, 제어 등의 도구 제공, Web기반의 UI를 통한 사용자 지원 기능이 특징이다.
‘배전 지하시설물 통합 관리 시스템’과 ‘전력설비 감시진단용 IoT 시스템’은 전력구, 공동구 등 지하시설물과 넓은 공간에 산재돼 운영되는 전력설비에 대한 화재·침수·온도·통신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차세대 AMI시스템(K-DCU)’는 AMI시스템의 핵심장치인 데이터집중장치로 이전 DUCU의 안정성, 확장성 등의 문제를 완벽히 보완하고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새롭게 개발된 솔루션이다.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은 IoT·SOC기술을 이용해 전력생산설비를 원격 감시·진단하는 기술이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BIXPO 2019는 신기술전시회, 국제발명대전, Energy Leaders Summit, 국제컨퍼런스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전력분야 신기술의 최신 트렌드와 전략을 공유하는 전력 에너지분야 글로벌 전시회다.
올해는 288개 기업 698개의 부스 규모로, 약 3000여명의 전력 전문가가 참가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