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9.11 수 16:13
> 뉴스 > 뉴스 > 발전
     
서부발전,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역대 최고성과 거둬
국산화기술 등 앞세워 금상 7팀, 은상 4팀, 동상 3팀 배출···19년 연속 대통령상 수상
2019년 08월 29일 (목) 20:10:34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한국서부발전 송재섭 기획관리본부장(왼쪽에서 9번째)과 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 참가한 분임조원들이 대통령상을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이 ‘제45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품질경쟁력 국내 최우수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6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이번 경진대회에는 전국 298개 팀, 3000여명의 분임조원이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서부발전은 14개 팀이 출전해 금상 7개, 은상 4개, 동상 3개 등 출전한 팀 모두가 대통령상을 수상, 2001년 한국전력 분사 이후 올해까지 19년 연속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슈와 관련해 서부발전 군산발전본부에서 출전한 ‘열정’ 분임조의 개선사례가 돋보였다.
일본 제작사에 의존해왔던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을 국산화해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기존 대비 14.7% 저감시킨 것은 물론, 매년 지출되던 기술지원비용 5,000만원을 포함, 총 2억 6,000만원 상당의 유형효과를 창출한 것이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이번 전국대회에서 거둔 성과는 분사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품질경영활동이 근간이 된 것으로써,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발전설비 기자재 및 원천기술에 대한 국산화 필요성이 대두되는 시점과 맞물려 그 의미가 크다”며 “서부발전이 대한민국의 기술력을 가지고 ‘Global Top 품질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지난해까지 역대 46개의 금상을 수상해 전력그룹사 중 가장 많은 금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10월에 개최된 국제 품질분임조대회에서도 한국기업 중 최다인 8개 팀이 출전, 출전팀 모두 금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품질개선의 선두주자로서 최고의 품질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