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2.8 일 14:49
> 뉴스 > 특집 > 이슈&이슈 | 이슈&이슈
     
한수원, “한빛 사고 ‘0’등급 보고···사건 축소 아닌 매뉴얼 기준”
2019년 05월 26일 (일) 09:57:40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한국수력원자력이 일부 언론이 제기한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 0등급 축소 보고’ 기사와 관련해 사건 축소 의도가 아닌 매뉴얼 기준임을 밝혔다.
한수원은 25일 설명자료를 통해 “이번 한빛1호기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잠정등급을 ‘0’등급 으로 평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한수원은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뉴얼에 명시된 원전사건등급 평가기준은 국제기구인 IAEA와 OECD/NEA가 제정한 것으로 원전에서 발생한 사건의 심각성 수준을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숫자(0∼7등급)로 나타낸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수원에 따르면 사업자는 사건 발생 24시간 이내에 안전 설비의 이상 유무와 방사성물질 유출 등을 기준으로 규제기관에 잠정등급을 알린다.
한빛 1호기 사건은 당시 방사성물질의 유출이 전혀 없는 원자로정지 사건이다.
때문에 안전설비가 모두 건전해 사건등급평가 매뉴얼에 따라 잠정 등급을 ‘0’으로 평가한 것.
향후 전문가로 구성된 원안위의 원전사건등급 평가위원회가 사건의 경과를 검토해  안전문화 준수 여부 등의 세부 내용들을 종합 판단해 최종등급을 결정하게 된다.
한수원은 이번 사건이 3, 4등급 수준이라는 일부 의견과 관련해, “3등급 사건은 안전계통의 심각한 기능이 상실된 고장이며, 4등급 사건은 일반인이 피폭 받을 수 있는 비교적 소량의 방사성물질 방출사고로 1999년 일본JCO 임계사건과 같은 방사선피폭에 의한 사망사고가 이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