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5.24 금 15:37
> 뉴스 > 뉴스 > 인더스트리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증설
100억원 투자 전선 소재 생산 능력 3.7배 확대 ‘베트남 최대 규모’
2019년 04월 16일 (화) 09:35:16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LS전선아시아가 16일 베트남 생산법인 LS비나에서 전선 소재 공장증설 기념식을 가졌다. 구자엽 LS전선 회장(가운데), 명노현 LS전선 대표(오른쪽 여섯번째),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왼쪽 네번째), 이재영 LS전선 소재사업본부장(오른쪽 네번째), 주완섭 LS전선 전략기획부문장(오른쪽 두번째), 백인재 LS전선 베트남/미얀마 지역 부문장(왼쪽 두번째)

LS전선아시아가 100억원을 투자, 전선 소재 생산 능력을 약 3.7배 확대했다
LS전선아시아는 16일 베트남 하이퐁시(市) 생산법인 LS비나(LS-VINA)에서 전선 소재(구리 도체) 공장 증설 기념식을 가졌다.
공장 증설에 따라 전선 소재 생산 능력은 연간 2만 7,000톤에서 10만 톤으로 늘어나 베트남 최대 규모이다.
베트남의 전선 소재 수요는 연간 약 20만 톤으로 LS-VINA 절반을 생산하는 셈이다.
구리 소재 10만 톤은 일반 건축용 전력 케이블을 60,000km 이상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지구를 1.5바퀴 돌 수 있는 길이다.
LS-VINA는 베트남 정부의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수요가 늘고, 해외 수출까지 하게 되면서 그 동안 부족한 전선 소재를 외부에서 수입해왔다.
LS-VINA는 향후 자체 소비하고 남는 물량은 베트남과 주변 국가의 전선업체에 판매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대량 생산과 수입 대체로 생산 원가를 절감하고, 외부 판매에 의한 수익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LS전선아시아는 작년 광케이블과 중전압(MV)전선, 버스덕트에 이어, 이번에 전선 소재 설비의 투자를 완료함으로써 성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VINA는 1997년 설립, 베트남 전력청과 건설사 등에 전력 케이블을 공급하는 베트남 1위 케이블 업체이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LSCV) 등의 지주사로 2019년 1분기 매출 1,223억 원, 영업이익 60억 원을 달성, 역대 분기 최고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구자엽 LS전선 회장, 명노현 LS전선 대표,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 등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