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6.17 월 10:15
> 뉴스 > 오피니언 > 나경수 칼럼 | 나경수 칼럼
     
ICT 핵심 인프라 사물인터넷의 영향력
나경수 (사) 전자정보인협회 회장
2019년 04월 14일 (일) 12:09:33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은 사물(事物)이 사람, 빌딩, 자연환경과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상호간 정보와 데이터를 전송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말한다. 요즈음은 사물인터넷은 미래사회의 핵심 ICT인프라도 대두되어 RFID/USN, 클라우드 컴퓨팅과 빅데이터 등이 IoT를 지원하는 형태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
근래 IoT와 관련되어 사업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 다양한 기기와 자산, 여기에서 생성된 데이터가 기업전반에 걸쳐 점차 전략적 목적과 가치를 창출하고 새로운 부가가치의 생성을 위해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IoT기술은 잠재적으로는 기업의 경쟁우위 선점의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발전을 거듭해 잠재적으로 우리의 생활전반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는 사람과 사람, 사물과 사물, 사물과 사람이 인터넷을 통해 혼연일체가 되어 긴밀히 연결되는 IoT를 통해 초연결사회로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IoT는 융복합 서비스 기술로 자리잡고, 기존의 ICT기술들은 IoT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발전하는 한편 전통산업과 결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서 IoT의 경제적, 산업적, 파급효과가 커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IoT 표준개발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수요자 중심의 국내 표준을 개발하고 국가와 산업계를 아우르는 통합적 전략 수립을 통해 국제표준 개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다. 동시에 IoT 서비스는 제공자와 수요자를 연결하는 플랫폼과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도 제시되고 있다.
구글, 애플, 삼성 등과 같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플랫폼과 주도권을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은 보다 쉽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플랫폼에 달려 있기 때문일 것이다.
IoT 플랫폼은 얼마나 많은 사물과 연결되어 활용되느냐에 따라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농업과 제조업부문에서도 IoT 적용으로 생산성이 증가하고 불량률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독립된 IoT 플랫폼이 아니라 사물들간 통신·통합·협업을 지원하는 연계 플랫폼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지역교통관리, 날씨정보와 수면관리 서비스 등에 활용하고 있다.
IoT는 이미 커넥티드(connected) 자동차, 화물운송시스템, 자동원격검침, 터널과 가로등 관리, 독거노인·중증장애인 케어 등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쓰이고 있다. 그래서 IoT서비스는 특히 연결성(連結性; connectivity)을 중시하는 시장에서 오픈 플랫폼 기반의 융합(融合; Convergence), 그리고 센싱과 빅데이터가 접목된, 지능형(知能形; intelligent)으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재언하지만 사물인터넷은 사물이 사람, 빌딩, 자연환경과 네트워크로 연결돼 상호간 정보와 데이터를 전송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유용한 기술이다. 모든 사물이 서로 연결된다고 해서 만물인터넷(IoE)이 생겨나기도 했다. 근래에는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사업기회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다양한 기기와 자산, 기기에서 생성된 데이터가 기업 전반에 걸쳐 점차 전략적 목적과 가치 창출을 위해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물인터넷 기술은 잠재적으로 기업의 경쟁우위의 선점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발전을 거듭해 잠재적으로 우리의 생활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물인터넷은 우리의 생활, 비즈니스 및 글로벌 경제를 변화시킬 파괴적인 힘을 가진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모든 분야에서 잠재적 영향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분석되며, 2025년이 되면 이 기술이 경제에 미칠 잠재적 영향력이 연간 5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와있다. 이는 3조 달러의 첨단 로봇, 4조 달러로 예상되는 클라우드 이상으로 사물인터넷 시장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물인터넷 시장은 센싱 기술, 통신 기술, 서비스 기반기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더욱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커넥티드 자동차와 제조업의 효율화를 위한 MES(제조실행시스템), 스마트조선소를 비롯한 제조와 관련한 통합 관리를 진행하고 있는 분야에서 다양한 기회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오늘날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간 경계가 희미해지면서, 각 부문에서 대표업체간 사물인터넷의 표준 경쟁도 장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 분야에서도 서서히 열을 올리고 있어 선점자가 절대 유리하기 때문에 이해관계가 같은 업체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사업영역에 빠르게 진출하려는 경쟁이 목하 이어지고 있다. 그래서 관련 업체들은 소비자 또는 기업이 실제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동시에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국제표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다. 여기서도 당연히 표준을 선취하는 자가 세계를 쟁취할 지 모르기 때문이다.
사물인터넷에서 중요한 것이 뭐니뭐니해도 반도체인데, 상황에 걸맞은 처리속도는 물론 전력 공급이 제한적인 곳에서도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에는 소수의 칩셋 제조사들이 제한된 기능의 제품을 만들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저렴한 가격에 고성능이며 저전력을 갖춘 반도체가 나오기 시작했다. 저전력이며 처리속도가 빠르면서도 전력 소비량이 작아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사물인터넷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분석해서 사업으로 보급, 확장하려는 시도도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사업이나 운동경기대회에서 센서가 받아들인 신호를 곧바로 정리, 분석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이를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데이터와 결합해 즉시 분석해서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이 사물인터넷은 우리 생활이나 기업의 곳곳에서 활용범위가 무궁무진하여 앞으로 잠재적인 경제적 영향력이 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스마트폰 이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 사물인터넷이다. 제조업에 혁신을 주면서 새로운 벤처붐도 조성할 수 있는 뉴 모멘텀(New Momentum)이 될 조짐이다. 스마트폰 이후 사물인터넷으로 산업 방향이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 스마트폰만큼 빠른 속도는 아니지만 다양한 산업에 천천히 젖어들며 세상을 바꿔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분명한 것은, 많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사물인터넷을 미래 먹거리로 선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사물인터넷 시장에서는 협력사와의 협업(協業; collaboration)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스마트홈,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로 이어지는 일련의 거대한 컴퓨팅의 선순환이 발생하고 있으며< /SPAN> 웨어러블 기기와 클라우드 컴퓨팅을 기반으로 한 분석기술이 합쳐져서 새로운 기회를 계속 만들어 내고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