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3.9.21 목 18:52
> 뉴스 > 특집 > 화제기업 | 화제기업
     
LS전선, 노르웨이 아커솔루션에 전선 공급
대형고객 확보로 안정적인 매출 기대···향후 7년 1억 달러
2014년 08월 25일 (월) 11:02:47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LS전선(대표 구자은)은 노르웨이 아커 솔루션(Aker Solutions)과 해양용 케이블에 대한 우선 공급자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전선 업체가 글로벌 엔지니어링 업체와 우선 공급자 계약을 맺은 첫 사례다.
 

LS전선은 향후 7년간 1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아커 솔루션은 1841년 설립되어 30여 국에서 석유, 가스 플랜트 엔지니어링 사업을 수행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이번 계약은 해양 플랜트 구조물과 탐사, 시추 장비 등에 사용되는 전원공급 케이블과 제어 케이블 등 500여 종의 케이블 표준단가가 포함됐다.


김종원 LS전선 통신/산업전선 해외영업부문장(이사)은 “경쟁사 대비 납기를 줄이기 위해 노르웨이 현지에 제품 창고를 운영하는 방안 등을 제안하였고, 이런 고객 맞춤형 서비스가 이번 공급자 선정에 주효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09년 강원도 동해시에 약 1,800억 원을 투자해 최신 생산시설을 갖추고 체계적인 품질 관리 시스템을 도입, 세계 최고 수준의 해저 및 해양용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해양용 케이블은 물과 진흙, 오일, 자외선 등의 특수한 환경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한다. 또한, 해양 플랜트라는 고립된 설비에 사용되기 때문에 화재시 열에 견디는 특성도 중요하다.

LS전선 제품은 최고 1000℃까지 견딜 수 있어 비상 전원과 화재경보기, 유독가스 환기장치, 스프링클러 등에 설치되어 화재시에도 3시간 이상 전원과 신호를 공급할 수 있다. LS전선은 전세계 연간 해양용 케이블 시장 규모를 국내 2,000억 원을 포함한 약 1조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