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3.3.29 수 18:19
> 뉴스 > 뉴스 > 인더스트리
     
대우건설, 1조 규모 리비아 가스화력 PJT 수주
2023년 03월 11일 (토) 17:02:34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멜리타·미수라타 지역 가스화력 건설 
리비아 전력청, 패스트트랙 공사 발주
“리비아 꾸준히 지킨 인내심이 주요” 

   
 대우건설이 준공한 리비아 벵가지북부발전소 전경

대우건설이 리비아에서 미화 7억 9,000만 달러(한화 약 1조원) 규모의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따냈다. 
대우건설은 9일 리비아전력청(GECOL)과 멜리타·미수라타 패스트트랙(Fast Track) 발전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리비아 멜리타와 미수라타 지역에 가스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내전으로 전력공급이 여의치 않았던 리비아는 전력청의 지속적인 개선 노력으로 최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해오고 있으나, 급증하는 하절기 전력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발주했다.
패스트트랙 공사는 발전분야에서의 긴급전력 공급사업을 말한다.
대우건설은 양국 수교 전인 1978년 국내업체 최초로 리비아에 진출한 이래 발전, 석유화학, 토목, 건축 등 다양한 공종에 총 163여건, 약 110억 달러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리비아 정부의 지속적인 신뢰를 얻어 왔다.
2003년엔 벵가지북부발전소를 시작으로 리비아에서만 4건의 대형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전후(戰後) 전력난을 겪고 있는 리비아 정부와 전력청의 요청으로 중단된 발전 공사 재개를 위해 협의하던 중, 리비아 정부의 재신임을 받아 이번 긴급공사를 수주하게 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리비아 멜리타·미수라타 패스트트랙 발전 공사는 대우건설의 주요 시장 중 하나였던 리비아를 꾸준히 지켜온 대우건설의 치밀한 전략과 인내심이 만들어낸 쾌거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대우건설은 리비아 건설시장에 대한 경험과 이해도가 높은 만큼 효율적 공사 수행에 따른 수익성도 기대되며, 향후 리비아 내 적극적인 시장 확대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아프리카에서 리비아 외에 나이지리아, 알제리, 모로코 등지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특히 나이지리아에선 작년 6월 와리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미화 약 4.9억불)를 수주했고, 지난 2월에도 나이지리아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미화 약 5.9억불) 계약을 체결했다. 
대우건설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나이지리아, 리비아 등 거점 시장에서 신규 공사 수주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