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3.3.29 수 18:19
> 뉴스 > 특집 > 이슈&이슈 | 이슈&이슈
     
한국전력, “억대 연봉자 증가, 장기근속 영향 크고 교대근무자 포함”
2023년 02월 19일 (일) 09:27:45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인건비 매출액 대비 3.5%···기재부 지침 따라 인상률 준수

한국전력이 일부 매체가 제기한 억대 연봉자 증가 논란과 관련, “장기근속자 영향이 가장 크고, 24시간 전력설비 운영을 위해 휴일 및 야간근무수당 지급이 불가피한 교대근무자 661명이 포함된 영향”이라고 밝혔다.
또한 인건비 2조 1,000억원은 2021년 매출액 59조 7,000억원 대비 3.5% 수준이며, 2022년 인건비는 기재부 예산운용지침에 따라 총인건비 인상률 1.4%를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15일 모 언론매체는 ‘난방비 폭탄… 한전, 가스공사 억대 연봉자 늘었다’라는 제호의 기사를 통해 “업무성과와 상관없이 근속년수에 따라 증가하는 호봉제 중심 보수체계가 원인”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호봉제 중심 보수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2011년 성과와 연동해 기본연봉을 누적식으로 차등하는 간부직 성과연봉제를 도입했고, 2020년 비간부직 호봉 테이블 폐지를 통해 연공성을 완화해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2022년에는 전 직원에 대해 직무급을 도입했다.
한전은 전기요금 억제 및 국민부담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5개년 14조 3천억원의 재정건전화계획을 수립해 속도감 있게 이행 중이다.
지난해 자산매각 3,700억원, 사업조정 4,900억원, 전력구입비 2조 2,000억원 절감 등 총 3조 8천억원의 재무개선 성과를 거뒀다.
한전 임직원들은 국가와 회사가 어려울 때마다 자발적으로 급여를 반납하고 기부에 나섰다.
2022년에는 경영위기 극복에 동참하고자 임원은 임금인상분과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고, 1직급 직원은 성과급 50%를 반납했다.
올해도 임원의 임금인상분 전액 반납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최근 난방비 급증에 고통받는 에너지 취약계층 대상으로 체납 전기요금 지원, 연탄 나눔, 봉사활동 등 사회공헌활동을 전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전은 향후 지속적으로 직무급 비중을 높이고 직무에 따른 차등 보상을 확대해 직무·성과 중심의 보수체계를 강화하고, 재무위기 상황 극복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계속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