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2.8.13 토 19:11
> 뉴스 > 뉴스 > 원자력
     
고준위방폐장 부지평가·안전처분 R&D 속도 낸다
2022년 07월 28일 (목) 17:01:41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원자력환경공단, 고준위 방폐물 R&D 로드맵 후속 토론회 열어
부지 28개-처분 46개 기술 확보 위한 산·학·연 전문가 의견 수렴  

   
28일 오전 대전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에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R&D 후속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고준위방폐장 R&D 관련 후속조치가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과 공동으로 28일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핵심 요건인 ‘부지평가 및 안전처분 분야 토론회’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최하고,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토론회는 7월 20일 R&D 로드맵을 최초 공개한 데 이어, 세부 기술 분야별로 구체적이고 집중적인 논의를 위한 후속 일정으로 마련됐다.
특히, 연구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비롯해 관련 연구기관이 집중된 대전(국제원자력연구센터)에서 개최하며, 유튜브를 통한 영상중계도 진행했다. 
이번 후속 토론회에서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의 안전한 관리를 최우선 목표로 처분시설 부지평가를 위한 28개 기술 및 방폐물 안전처분과 관련된 46개 기술에 대한 R&D 추진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우선, 부지평가 분야 토론에서는 안전성이 입증된 부지평가 기술개발을 목표로 △부지 선정 기준 및 요건 △부지 조사·평가 절차 △부지 특성 조사 및 모델링 △장기변화 예측기술 등을 논의했다.
또한, 국내 여건에 최적화된 방폐물 처분을 위한 △처분시스템 개발 △종합안전성 입증(Safety Case) 기술 △처분시설의 건설·운영·폐쇄 기술 등에 대한 추진전략 및 투자계획 등을 검토했다.
산업부는 향후 ‘R&D 로드맵’에 따른 전체 투자액(방폐기금 1.4조원 소요) 중  부지평가 기술에 2,314억 원, 안전처분 기술에 5,226억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처분시설 부지평가 분야는 9개 기술은 이미 확보됐으며, 나머지 19개 기술은 2029년까지 2,314억원을 투자해 자체 수행하고 처분시설 부지 선정에 적용할 계획이다.
우선, 처분시설 부지평가의 객관성과 정확성 향상을 위해 AI 등 첨단 IT기술도 활용하게 된다. 
국내 부지조사 결과를 이용한 머신러닝 기술을 2027년까지 개발하고, 부지 특성 예측도 현재 2D 기반에서 3D 예측기법으로 고도화한다. 
처분시설 안전처분 기술은 6개 기술은 이미 확보됐다.
나머지 40개 기술은 2055년까지 5,226억원을 들여 국내 자체수행(37개)과 해외도입(3개)을 통해 확보하고 고준위방폐물 처분에 활용할 방침이다. 
한국형 처분시설은 국내 암반의 특성을 고려해 2040년대까지 단계적으로 개발된다.
한국형 처분시설 내 방사성 물질의 이동, 설계요건 및 상세구조 등 핵심시설을 2029년까지 개발하고, 지하연구시설에서 설계 내용과 지하 암반을 이용한 실증을 거쳐 완성한다.
처분시설에 필요한 용기, 완충재·밀봉재 등 핵심소재는 2050년대까지 국산화를 추진한다.
처분시설에 대한 안전성 실증·최적화를 위해 처분 부지와는 별도로 연구용 지하연구시설은 공단의 사업예산으로 총 4,936억원을 확보, 추진할 계획이다.
송충섭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부이사장은 “고준위방폐물관리사업에 대한 국민 신뢰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적기에 차질없이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다음달 4일 부산에서 R&D 로드맵 운반·저장 분야 토론회를 열어 추가적인 의견수렴을 진행할 계획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