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1.10.13 수 21:42
> 뉴스 > 뉴스 > 발전
     
베트남 가스발전·LNG 터미널 사업 수주
2021년 10월 11일 (월) 09:05:25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남부발전-가스공사-한화에너지 
꽝찌성 하이랑 Gas to Power 
1.5GW 사업 투자자로 최종 선정 
총 사업비 2.5조 2027년 상업운전  
준공 후엔 연 매출 1조 이상 달성  

   
 베트남 꽝찌성 동남경제특구장 팜 느억 민(왼쪽 세 번째)이 코리아 컨소시움 관계자와 함께 사업권 승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한국가스공사, 한화에너지로 구성된 코리아 컨소시엄이 베트남 가스발전 및 LNG 터미널 사업을 수주했다.
코리아 컨소시엄은 8일 베트남 꽝찌성 정부로부터 1.5GW 규모 Hai Lang LNG 발전사업 투자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코리아 컨소시엄은 지난 2019년 베트남 Gas to Power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수주는 작년 6월부터 T&T그룹과 함께 총 4.5GW 규모의 사업을 베트남 정부에 제안했고, 올해 2월 베트남 전력개발계획(PDP7R) 추가 등재에 성공한 이래 약 8개월여 만의 쾌거다.
 Gas To power는 가스 도입, 터미널 건설·운영, 발전소 건설·운영을 결합하여 LNG 가치사슬 전반에 관여하는 프로젝트다.
현재 베트남은 산업 부문의 급속한 성장으로 향후 연간 6∼10%의 전력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코리아컨소시엄은 이번 사업 수주에 따라 발전·LNG 각 분야별로 축적된 경험과 최고의 역량을 발휘해 베트남의 부족한 전력공급 해소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Hai Lang 사업은 꽝찌성 동남경제특구에 1.5GW급 가스복합발전소 및 LNG 터미널을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약 2조 5,000억 원이 투입되며, 2027년 준공 후 연평균 1조 원 이상의 매출수익이 기대된다.
또한, 발전소 및 LNG 터미널 건설에 보일러·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의 동반 진출을 통해 일자리 창출의 효과가 기대되며, 잠재력 높은 아시아 시장으로의 교두보를 마련으로 향후 성장도 기대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베트남은 높은 경제성장률과 에너지 수요의 증가에 따라 향후 많은 사업 참여기회가 있는 또 다른 시장이다”라며, “이번 사업 성과를 계기로 아시아 신규 거점 확보 및 사업 다각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최초 해외 투자사업인 칠레 켈라 517MW 복합발전소를 지난 2017년 준공 후 양호한 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며, 이 밖에도 내년 상반기에 미국 나일스 1,085MW 가스복합발전소의 상업 운전이 예정돼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