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10.25 일 14:18
> 뉴스 > 사람과 사람 > 여의도 풍향계 | 여의도 풍향계
     
연구비 부정사용 254억 달해
2020년 10월 17일 (토) 15:39:14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신정훈 의원, ‘눈먼 돈’ 이제그만
70억은 사실상 환수 불가 상태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최다 적발
“영구퇴출로 비리 뿌리 뽑아야”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산업부 산하 3개 연구기관의 연구비가 부정사용으로 줄줄 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덕적 해이 근절을 위한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나주화순)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각 연구기관별 연구비 부정·유용 적발 및 환수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최다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연구비 부정·유용 적발건수는 120건, 부정사용금액은 121억 5,900만원으로 3개 기관 중 가장 많았다.
유형별로는 목적외 유용 60건 (59억 6,600만원), 인건비 유용 27건 (13억 1,900만원), 허위 및 중복증빙 23건 (31억 9,500만원), 납품기업과 공모 10건 (16억 8,000만원)에 이른다.
환수결정액 대비 미환수율이 무려 43.5%로 나타났다.
법적조치 후 부도, 폐업 등의 사유로 강제징수가 현실적으로 곤란한 법적조치 일시중단 미환수 금액도 53억 8,500만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적발건수는 46건, 부정사용금액은 77억 5,700만원에 달했다.
인건비 유용 17건 (12억 2,400만원)), 허위 및 중복증빙 15건 (44억 700만원), 목적외 유용 14건 (21억 2,500만원)이었으며 미환수율이 27.1%로 나타났다.
법적조치가 일시중단된 미환수 금액은 4억 9,400만원이었다.
뿐만 아니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적발건수도 63건, 부정사용금액은 55억 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목적외 유용 35건 (27억 8,900만원), 인건비 유용 24건 (19억 6,500만원), 납품기업과 공모 4건 (7억 4,800만원)으로 미환수율은 38.3%였다.
법적조치 일시중단 미환수 금액은 10억 8,000만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신정훈 의원은 “급변하는 산업구조를 선도할 신산업 육성, 산업위기에 대한 비상한 대응 등과 관련된 R&D 사업은 국가경쟁력과 직결된다. 연구비는 당연히 전략적, 효율적으로 사용돼 최대한의 성과를 이끌어 내는 혁신의 마중물로 쓰여야 하지만 연구비 부정, 유용으로 인해 정부 R&D 예산 매몰이 초래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신정훈 의원은 “사전예방책과 사후대응체계가 모두 중요하다. 먼저 사업비 집행 상시점검 체계를 통해 연구비 사용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과 부정사용이 의심될 경우 즉각적인 현장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또한 의심과제 등에 대한 특별현장 실태조사 비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 더 나아가 연구비 부정사용시 ‘10년 아웃제’가 아니라‘영구 아웃제’를 도입하여, 상습적 부정을 저지르고 연구윤리를 저버린 연구자를 국가연구개발 사업 대상에서 영원히 퇴출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