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10.22 목 17:00
> 뉴스 > 특집 > 기획특집 | 기획특집
     
한국형 복합가스터빈으로 해외시장 ‘돌파구’ 마련
2020년 09월 24일 (목) 11:35:23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서부발전-KIND-두중,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 체결

   
두산중공업이 개발 중인 발전용 가스터빈.

한국서부발전이 한국형 복합가스터빈으로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서부발전은 22일 서울 여의도 IFC포럼에서 두산중공업,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함께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서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이 추진하는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사업 로드맵’의 일환이다.
두산중공업이 독자기술로 가스터빈을 개발해 이를 김포열병합발전소에 적용한 후, 2023년 실증을 통해 완성된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표준모델을 해외시장에 수출하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세계 5번째이자 대한민국 최초로 발전용 가스터빈을 자체기술로 개발한 바 있다.
내년 초까지 과속도·신뢰도 시험, 연소기 안전시험 등 성능테스트를 통해 설비안정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3개 기관은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오는 10월 테스크포스(TF)인 ‘팀코리아’를 구성, 연말부터 북미지역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사업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개발과 제작기술 지원을 담당하고, 서부발전은 가스터빈 운영정비를 맡게 된다.
KIND는 금융지원에 나선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해외시장 공동 진출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고사위기에 처한 국내 발전 플랜트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안이자 추진력”이라며 “김포열병합발전소의 실증성공과 해외수출을 바탕으로 새로운 신화를 쓰겠다”고 말했다.
허경구 KIND 사장은 “앞으로의 해외사업은 과거 수주경쟁보다는 글로벌 금융기술 및 리스크 헷징 기법이 요구” 된다며 “협약사가 상생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여러 방안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한민국 가스터빈의 첫 해외수출을 앞당길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가스터빈 사업이 우리와 국내 유관 협력사들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현재 미국 코네티컷에 위치한 KEC(Killing Energy Center) 복합화력 발전사업을 개발 중에 있으며,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