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10.25 일 14:18
> 뉴스 > 특집 > 화제기업 | 화제기업
     
두산重, 한전·발전공기업 등과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 나서
2020년 09월 24일 (목) 10:41:17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전력공기업과 산업계,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고도화 협력 강화
엔알텍, 대창솔루션 등 협력회사 포함 총 12개 협약 주체 참여

   
표준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를 위해 발전사와 산업계가 23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줄 왼쪽부터) 삼진금속 정택호 대표, 대창솔루션 김대성 대표,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 엔알텍 남경훈 대표, 한국로스트왁스 정의석 대표, 유니온시스템 김광민 대표 (뒷줄 왼쪽부터)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한국전력 김숙철 기술본부장,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두산중공업은 23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한국전력 및 발전공기업 5사와 소재부품 중소협력회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소협력회사에서는 엔알텍, 대창솔루션, 한국로스트왁스, 삼진금속, 유니콘시스템이 참여했다.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전력공기업과 가스터빈 산업계는 △LNG복합발전 구축 및 실증을 위한 협력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혁신성장 추진동력 확보를 위한 협력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협력 등 3대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LNG발전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안정적 전력수급 유지를 위해 더욱 중요한 발전원이 될 것"이라며, "핵심기기인 가스터빈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협력의 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참여 기업들은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추진될 국내 최초 개발 가스터빈의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도출하는 한편, 상시적인 실무 협력채널 운영을 통해 산업생태계 조성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두산중공업은 이번 업무협약을 적극 이행해 중소기업들과 함께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향후 해외 LNG복합발전시장을 개척해 차세대 신성장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 방문
앞서 지난 17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찾아 그린뉴딜을 선도하는 제품군을 둘러보고 기업 노고에 대해 격려했다.
경상남도 창원에서 열린 '한국형 뉴딜 스마트 그린 산단’ 행사 참석을 마친 뒤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방문한 것이다.
이날 방문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과 발전자회사 사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김준섭 진영TBX 사장을 비롯한 협력사 대표 등이 함께했다.
그린뉴딜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 분야 육성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현황과, 세계 다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가스터빈 현황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상풍력, 수소액화플랜트, 연료전지 등 그린뉴딜 제품군 전시를 관심 있게 둘러본 뒤 가스터빈 블레이드와 연소기, 가스터빈 본체 등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가스터빈 블레이드에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 연료전지 사업을 적극 육성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혁신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관련 산업의 생태계 확대에도 적극 힘을 기울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2013년부터 한국형 표준 가스터빈 모델 개발 과제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지난해 세계 다섯 번째이자, 대한민국 최초의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독자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이는 341개 중소중견기업, 20개 대학, 3개 정부출연연구소 등 국내 산·학·연이 함께 협력해 이뤄낸 성과다.
두산중공업은, 그 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발전용 가스터빈의 국산화 · 상용화를 위해 1조 원 규모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해왔다.
2034년까지 국내에서 약 20GW 규모의 가스발전 증설이 전망되는 가운데 두산중공업은 국내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한국형 표준 가스터빈 모델의 해외 수출을 적극 추진하고, 가스터빈 서비스 사업도 현재 프로젝트 수행 중인 미국, 멕시코 외에 이집트, 사우디 등으로 수주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부문에서는 풍력, 에너지저장장치(이하 ESS) 역량을 기반으로 한 통합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 실적 보유 기업으로, 탐라해상풍력, 서남권해상풍력에 풍력발전기를 공급했다. 3MW, 5MW 등 해상풍력발전기 모델을 자체 보유하고 있으며, 8MW 대형 신규모델은 2022년 개발 완료 예정이다.
국내 해상풍력시장은 향후 10년간 12GW 이상 추가 확대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의 풍력사업은 국내 시장을 기반으로 양산체제를 구축하는 것과 동시에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서 빠른 성장을 거두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필수적인 ESS 기술력도 보유한 두산중공업은 친환경 에너지 공급량 확대를 위한 통합솔루션 제공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창원시와 함께 국내 최초 수소액화플랜트 사업을 추진하는 등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부상하고 있는 수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
특히 두산퓨얼셀 대주주의 보유 지분 무상증여를 통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어서 수소 사업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는 두산퓨얼셀의 친환경 소형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됨으로써 연료전지(440kW), 풍력발전(3~8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두산중공업 박지원 회장은 “국내 친환경 에너지 대표 기업으로서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ㆍ공급해 나갈 계획이다”면서 “이를 통해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사업 등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