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6.5 금 19:55
> 뉴스 > 뉴스 > 에너지
     
한국에너지공단 ‘해외진출 플랫폼’ 기업 진출 기폭제
2020년 05월 24일 (일) 11:23:55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개발 업무협약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왼쪽),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중앙)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동발전-기후센터와 업무협약  
기후변화 대응 해외사업 ‘맞손’
해외 온실가스 감축·배출권 확보

한국에너지공단이 개설한 ‘해외진출 플랫폼’이 국내기업의 해외 온실가스감축사업과 발전사업 등을 이끌어 내는 기폭제로 역할하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15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한국남동발전 및 기후변화센터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 탄소배출권 확보사업 및 발전사업 등 성공적인 해외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단은 그간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해외진출 플랫폼’을 개설하고 기업의 해외진출 니즈와 해외정부 기관의 해외투자 수요를 연계해왔다.
해외협력(G2G/G2B), 프로젝트 발굴, 타당성조사 지원, 프로젝트 관계자 초청연수 등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은 ‘해외진출 플랫폼’을 중심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타당성 조사 등 사업 추진 초기단계를 지원하고, 한국남동발전은 해외사업 발굴, 투자 및 관련 지원업무를 수행하며, 기후변화센터는 해당 사업을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CDM) 및 녹색기후기금과 연계하고 현지 네트워킹을 담당한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농업 비중이 높은 미얀마에 농업과 태양광을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을 1MW 규모로 추진하는 것과 함께 지속적으로 다양한 해외사업을 발굴하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이 외에도 우즈베키스탄 노후발전소 현대화 사업, 베트남 가로등 효율향상 사업 및 캄보디아 전기차 보급 활성화 사업 등 다양한 민간협력 해외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해오고 있다.
김창섭 공단 이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KOREA’라는 브랜드를 탄생시켰고, 이를 계기로 전 세계의 관심을 대한민국 기업으로 옮겨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제고된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성을 기후변화 대응 사업으로 확장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