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9.24 목 16:55
> 뉴스 > 뉴스 > 인더스트리
     
LS전선, "케이블 솔루션 글로벌 리더 도약"
2020년 01월 03일 (금) 12:18:21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구자엽 LS전선 회장이 3일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열린 ‘비전 2030 선포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새로운 10년 이끌어 나갈 '나침반' ‘2030 글로벌 비전’ 발표
비즈 모델 혁신 아시아 편중 탈피, 전 세계 균형 성장 도모

LS전선은 3일 2030 비전을 발표하고,  ‘케이블 솔루션 글로벌 리더’로 도약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시아를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회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단순한 케이블 제조사가 아닌 전력, 통신 케이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의미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비전2030은 LS전선의 새로운 10년을 이끌어 갈 나침반이다”며,  “변화가 성공하려면 능동적, 자율적 기업문화를 바탕으로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선 산업은 각 나라마다 자국 업체를 보호하는 정책이 강화되고, 선, 후발 업체간 기술 차이가 좁혀지면서 가격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반면 신재생 에너지 개발과 4차 산업혁명, 5G 네트워크 구축, 개발도상국의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전력, 통신 인프라의 확충 등은 성장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변화와 도전을 위한 새 비전을 발표하게 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S전선은 아시아와 중동이 매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사업구조에서 탈피해 전 세계 균형된 성장을 추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 미주, 아프리카, 중남미 등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생산, 판매 법인 등 해외 거점을 현재 23개에서 40여 개로 2배 가까이 늘린다.
고부가가치 서비스를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도 추진한다.
케이블 단품 판매가 아닌 엔지니어링과 시공, 유지보수, 컨설팅 등 전력, 통신망 구축에 필요한 전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 전기차 부품 등 신사업을 육성하고,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시장 진입도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LS전선은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기반의 생산성 향상도 도모한다.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빅데이터를 이용해 고객의 사용 패턴을 분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를 위해 기업문화 혁신에도 나선다. 
사업본부 중심의 자율, 책임 경영 체계를 확립, 각 본부들이 현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 결정과 주도적인 실행을 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또, 공정한 기업 경영과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업시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