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20.8.13 목 10:40
> 뉴스 > 뉴스 > 인더스트리
     
장세용 회장 "우수제품·기술개발 발걸음 멈추지 말아야"
2020년 01월 02일 (목) 19:23:02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정부조달우수제품협회 회장 2020 신년사

   
장세용 정부조달우수제품협회 회장

존경하는 우수제품 회원사 여러분 !
다사다난했던 2019년 기해년(己亥年)이 지나고 풍요와 다산의 상징인 ‘흰 쥐의 해’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정부조달우수제품협회장 장세용입니다.
지난 해는 우리에게 참으로 다사다난한 한 해였습니다. 미·중 무역분쟁 및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과 내수부진 등으로 우리는 어려운 시기를 보내 왔습니다.
이러한 여건 속에서도 우리 우수제품 회원사들은 기술개발에 전력하여, 전년보다 10% 이상 증가한 공급실적을 내는 등 어려운 경제 여건을 타개하는데 온힘을 기울여 왔습니다. 우수제품 회원사 여러분 ! 지난 한 해 동안 애쓰셨습니다.
정부에서도 4차산업 혁명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으며, 조달청에서는 기술혁신제품 구매를 통해 나라경제를 살리고자 공공혁신조달사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조달환경의 변화는 우리에게 더욱더 기술개발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고 있습니다. 우리 우수제품 회원사들도 기술개발의 발걸음을 멈추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우리의 기술력이 곧 나라경제를 살리는 발걸음이 되기 때문입니다.
2020년은 협회가 설립된 지 만 20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제 성년에 들어선 협회는 회원사들의 발전과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하고자 합니다.
협회에서는 금년부터 회원사들을 위해 기술개발과 관련된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입니다. 조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혁신시제품 구매 등 다양한 조달방식에의 진입을 위한 기술정보나 자문 등을 지원하여 회원사들의 기술 발전을 유도하고자 합니다.
또한 회원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회원사 실무자 교육 등 각종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여 하나하나 실행할 계획이며, 현지 1:1 지도&설명회를 통해 각종 제도 변경사항이나 규정개정 사항을 알리고 고충·애로사항도 파악하고자 합니다.
협회는 9개 지역에 지역협의회를 두고 있습니다. 지역협의회를 중심으로 지방 공공수요기관과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우선 구매 대상인 우수제품의 우수성과 공공수요에의 적합성 등을 널리 알려 우수제품이 국민을 위한 제품이란 것을 홍보하고자 합니다.
우수제품 회원사 여러분 !
우수제품협회가 설립된 지 만 20년, 우리는 기술개발이란 남다른 길을 걸어 왔습니다. 품질 좋은 제품을 공공기관에 납품하는 것이 나라경제를 살리는 것은 물론 국민을 위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여러분과 함께 이 길을 걸어 왔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새해에도 우리는 이 발걸음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회원사 여러분들의 하시는 사업도 더욱 번창하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전력경제신문도 에너지전문 매체로서 우리나라가 에너지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촉매제 역할을 하는 한 해가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끝으로 새해를 맞아 전력경제신문 구독자와 전국의 모든 전기인들의 사업장과 가정에 행운과 사랑이 함께 하시길 바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뜻하신바 모두 이루어지는 특별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