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2.14 토 14:07
> 뉴스 > 뉴스 > 발전
     
동서발전, “범국민적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동참”
2019년 11월 29일 (금) 17:35:59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당진화력 찾은 국가기후환경회의와 미세먼지 감축 방안 논의
 

   
 (오른쪽부터)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윤옥 당진화력 본부장이 당진화력본부 현장을 견학하고 있는 모습.

한국동서발전은 29일 당진화력본부(충남 당진시 소재)를 방문한 국가 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와 함께 미세먼지 감축 현안을 논의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이날 방문은 ‘제1차 국가기후환경회의 타운홀 미팅’과 연계해  현장방문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이건호 당진시 부시장 등 30여명의 기관 대표 및 실무자가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방문자들은 당진화력본부 대회의실에서 한국동서발전 현황보고 및 미세먼지·온실가스 감축현황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당진화력 9,10호기 및 저탄장, 탈황설비 등 환경설비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동서발전은 △혁신적 미세먼지 감축방안과 △1조 9,000억원 가량의 환경설비 투자계획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방안 등을 발표했다.
동서발전은 2022년까지 53%, 2030년까지 70% 수준의 전사 미세먼지 감축계획을 마련했다며, △ 환경설비 보강 및 설치(1단계) △환경설비 최적 방지시설 수준 고도화(2단계)의 구체적 방안을 제시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고효율 발전소 운영 △저탄소 연료전환 등의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윤옥 당진화력 본부장은 당진시 송악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리는 제1차 국가기후환경회의 타운홀 미팅에 배석해 지역주민, 국민정책 참여단 및 국가기후환경회의 관계자들과 함께 미세먼지 감축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 ‘25년까지 고효율 탈황·탈질 및 전기집진기 환경설비 전면교체사업 등 약 2조원의 비용을 투입하여 기후환경 개선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