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1.22 금 14:51
> 뉴스 > 뉴스 > 발전
     
한국중부발전, 국산 보일러 튜브 현장 실증 기회 제공
2019년 11월 10일 (일) 11:58:09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김호빈 중부발전 기술본부장(왼쪽 다섯번째)과 세아창원특수강 이상은 부사장(왼쪽 여섯번째)이 국산 보일러 튜브실증을 위한 Test-Bed 운영 업무협약 체결 후 다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세아와 ‘테스트 베드 MOU’ 체결
연구개발 10여년 만에 기회 얻어
日本産 대체로 국산 경쟁력 확보

국산 보일러 튜브가 연구개발 10여년 만에 발전소 현장에서 실증을 받는다.
한국중부발전은 7일 세아창원특수강(주)과 ‘국산 보일러 튜브 실증 테스트 베드(Test-Bed)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 국내 소재산업 경쟁력 확보를 통해 일본산 튜브를 국산화 대체하고 국내외 판로를 확대한다.
세아는 일본산 보일러 튜브 제품과 경쟁하고자 2011년 국내 최고사양의 보일러 튜브(S30432)를 자체 개발했으나 실증시험을 위한 마땅한 테스트 베드를 찾지 못해 국내 발전사에 제품을 납품하지 못하고 해외 판로 확대에도 난항을 겪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최근 에너지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2017년부터 중부발전과 연구개발을 통해 LNG복합발전소에 사용되는 최고사양의 보일러 튜브(SA213T91) 자체 개발에도 성공해 Test-bed 운영을 통한 신뢰성 및 건전성 시험이 절실한 상태였다.
이번 테스트 베드 운영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중부발전은 S30432 재질의 튜브는 보령화력 8호기에, SA213T91 재질의 튜브는 인천복합 배열회수보일러 5호기에 실증시험을 위한 Test-bed를 최대 4년 동안 제공키로 했다.
세아에서는 보일러 튜브 시제품을 설치하고 실증시험에 따른 건전성 평가를 진행하기로 하고 보일러 튜브 시제품은 2020년 설치·운영될 예정이다.
김호빈 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본 의존도가 높은 보일러 튜브를 국산으로 대체 개발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단계인 설계 사용조건에서의 신뢰성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성공적인 실증시험을 위해 세아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향후 해외 판로 개척 등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