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1.22 금 14:51
> 뉴스 > 뉴스 > 전력
     
한국중부발전, 국내기업 최초 유럽 풍력시장 진입
2019년 11월 10일 (일) 10:39:28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韓·獨 투자자와 스웨덴 풍력 착공
향후 유럽 신재생 확장 토대 마련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스타브로 풍력사업 금융종결 및 착공식에 사업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이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유럽 풍력시장에 진입했다.
중부발전은 5일(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사업 금융종결식과 착공식을 진행했다.
한국 측에서는 중부발전을 비롯해 Sprott Korea,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현대차증권, 우리금융그룹이 참석했다.
독일 측에서는 Prime Capital, NAEV, Siemens Gamesa 등의 관계자가 자리했다.
스웨덴 중북부 지역 베스터놀랜주(州)에 지어지는 국내 기업 최초 유럽 풍력 발전소는 254MW 규모로 2021년 11월에 상업운전에 들어간다. 
중부발전은 국내에서 축적해온 신재생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본 사업의 건설·운영을 총괄 관리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한국 기자재를 적용해 건설함으로써 한국 중소기업이 해외 풍력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부발전은 사업의 개발과 건설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 내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부발전은 유럽시장의 진출기지 역할을 하는 ‘KOMIPO Europe’을 네덜란드에 설립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지구 온난화문제 대처를 위한 범세계적인 협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으며 한국과 독일의 기술과 자본으로 스웨덴에서 풍력 발전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에너지 전환의 선구자’인 독일의 신재생 관련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유럽 신재생 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기회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중부발전은 미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태양광, 수력 등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운영·개발 중이다.
이번 유럽 풍력사업을 기반으로 향후 유럽 내 신재생 발전사업을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