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1.22 금 14:51
> 뉴스 > 특집 > 동반성장 | 동반성장
     
전기차 중소·중견기업 수평적 상생 모델 창출
2019년 10월 26일 (토) 19:32:40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전북 군산형일자리’ 상생협약식 개최
지역위기 극복 도모···양대 노총 참여
문 대통령 “군산, 전기차 메카 될 것”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상생협력 MOU 체결 후 기념사진(오른쪽 다섯 번째 문재인 대통령)

‘군산형 일자리’프로젝트에 전기차와 부품 생산 중소·중견기업이 군산 지역에 2022년까지 4,122억원을 투자하고, 1,9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기차 17만 7,000대 생산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전기차 분야 중소기업이 수평적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군산 지역에 입주 및 투자가 가능토록 연결자로서 측면에서 지원해왔다.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24일 명신 군산공장(구 한국GM 공장)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열고 ‘군산형 일자리 대책’을 발표했다.
양 기관은 금년 1월부터 협의회를 꾸려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수평적 상생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날 상생협약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형 일자리가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 전기차 시대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산형 일자리는 높은 정규직 채용 비중, 선진형 임금체계, 사업장별 임금 격차 최소화 등 최고 수준의 상생을 보여주고 있어 희망적”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일자리가 1년도 되지 않아 6개 지역으로 확대돼 지역 경제 등에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도 지원센터를 통해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군산형 일자리는 수평적 협력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대기업 중심의 수직적 계열화 모델과는 달리, 지역 주도로 다수 중소·중견기업 간 수평적 상생협약안과 일자리 창출 방안을 도출하는 것이다.
대기업 이전으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중소·중견기업이 함께 극복하고 투자·고용 효과를 극대화해 신산업 육성 기반 조성한다는 점도 주목 받는다.
협력모델 창출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양대 노총이 함께 참여한 최초 상생협약 사례로, 기존 완성차사와 협력업체간의 큰 임금격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정임금, 2단계 공동교섭 도입 등 선진적 노·사 협약안 도출한다.
중소벤처기업부(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포함)가 상생모델 발굴부터 자금지원까지 주도한 첫 사례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군산형 일자리는 전기차 분야 중소·중견기업이 수평적 상생협력 모델을 최초로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으며, 중기부는 함께하는 혁신 중소·중견기업이 보유한 기술적 평가를 기반으로 필요한 경우 협동화자금 범위 안에서 제한적으로 자금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