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9.11 수 16:13
> 뉴스 > 뉴스 > 발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국산 바이오연료 생산 기업 찾아 ‘소통경영’
2019년 09월 03일 (화) 18:18:29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3번째), 홍동욱 진에너텍 대표(왼쪽에서 2번째), 김기환 진에너텍 대표(왼쪽에서 4번째)와 각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3일 충남 청양군에 위치한 (주)진에너텍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기업관계자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진에너텍은 하수처리과정에서 발생한 하수슬러지(미생물 등 유기물)를 건조, 성형해  펠릿형 바이오연료를 생산하고 있는 기업으로 동서발전에 해당 연료를 공급하고 있다.
매출은 2017년 24억원에서 2018년 기준 59억원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올해 연료생산과 품질관리 부문 신규인력 12명을 채용하는 등 국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펠릿형·분말형 유기성 고형연료, 미이용 산림바이오연료, 국내산 목재칩을 사용하고 있다.
이 중 펠릿형 유기성고형연료는 2018년 시험연소를 마치고 2019년 7월까지 총 1.7만 톤을 도입, 사용 중이다.
진에너텍이 이 중 83%인 1.4만 톤을 공급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홍동욱 진에너텍 대표로부터 국내 바이오연료 생산업계의 현안사항과 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듣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바이오연료 활성화에 기여해 준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또한 제도 개선 등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동욱 진에너텍 대표는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공급관계가 이어지길 바라고 수입산 대체 효과를 고려해 펠릿형 유기성고형연료의 수급량을 늘려달라”고 건의하고 “동서발전에 연료를 공급해 회사가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국내산 바이오연료를 확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분말형 하수슬러지 건조연료를 도입했다.
올해 6월부터 미이용 산림바이오연료를 도입, 사용하고 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버섯배지를 활용한 고형연료를 개발 중이며 2020년 도입할 계획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협력기업과 현장 소통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한국동서발전 CEO의 테마형 중소기업 방문계획’을 수립해 지난 6월부터 중소기업협의회 소속 에치케이씨(주)를 시작으로 9번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