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8.22 목 14:59
> 뉴스 > 뉴스 > 전기안전&시공
     
전기안전공사, 전북 균형발전·기관 미래 발전방향 모색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포럼··· 전기 패러다임 전환 따른 미래 공공정책 방향 논의
2019년 04월 17일 (수) 16:07:13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조성완 안전공사 사장(왼쪽 3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7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포럼’을 개최, 전북 균형발전과 기관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지난 1월 출범한 이래 3회 째를 맞는 행사다.
‘전기의 과거와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주관기관인 전기안전공사 조성완 사장을 비롯, 농촌진흥청 김경규 청장,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 국토정보공사 조만승 부사장, 출판문화산업진흥원 김수영 원장, 식품연구원 박동준 원장 등 약 50여 명이 참여했다.
주제 강연자로 나선 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은 이 날, 전기의 과거와 미래, 변화된 패러다임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에 대해 발표하며 참석 기관장들과 열띤 논의를 펼쳤다.
최 원장은 “과거 농업이 주요 사업이었다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기산업이 미래를 이끌어 갈 가장 중요한 동력”이라며, “전기로 기기와 기기가 연결되는 ‘초 연결’의 시대에는 재해도 사전에 예측하고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팜 등 융·복합 기술로 구현될 미래 공공 정책은   생태환경을 지키는 일이 지향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조성완 사장은 “공사도 최근 ‘미리몬’과 같은 전기재해 원격감시 기술을 개발, 상용화 했다”며, “앞선 전기안전 기술 개발로 국민 안전을 지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포럼은 지역 균형발전과 각 기관의 국정정책 등에 대해 기관별로 순회하며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갈 계획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