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8.22 목 14:59
> 뉴스 > 뉴스 > 전력
     
한전, “보수·정비 비용 줄여 관리부실 발생, 사실과 다르다”
2019년 04월 09일 (화) 14:40:51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한전이 고성산불 발생원인을 ‘관리부실’로 연결 지으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일부 언론은 8일 “한전이 탈원전·태양광 정책 때문에 올해 2조원 이상의 적자가 예상되자 변압기·개폐기 등의 보수·정비 비용을 줄여 관리부실로 발생한 사건이라는 주장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배전설비 유지보수 예산은 전년 대비 4,000억원 줄어든 1조4,4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전이 산불의 위험성을 간과한 채 유지보수 예산을 삭감해 화를 자초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전은 설명자료를 통해 “고성산불 보도내용 중 탈원전으로 올해 2조원 이상의 적자가 예상되어 변압기 등의 보수·정비 비용을 줄여 관리부실이 발생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전은 “2018년 한전 영업적자는 탈원전 영향이 아닌 국제 연료가격 급등에 따른 연료비 증가가 주요 원인”이라며 “한전은 적자 여부와 상관없이 안전과 직접 관련된 예산은 지속적으로 증액하여 설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전 설명에 따르면, 배전설비 유지보수 예산은 ▲배전설비의 성능저하에 따라 설비를 교체 보강하는 예산(투자예산)과 ▲배전설비의 이상유무를 점검·수선하는 예산(손익예산)으로 구분, 집행하고 있다.
설비교체보강예산은 투자가 이행되면 그 효과가 15년에서 20년 동안 지속되므로, 과거 3개년(2015~2017년)의 집중적인 투자로 인해 2018년도 이후부터는 설비교체보강 대상설비가 줄어들게 돼 2017년 대비 2018년도 예산이 줄어든 것이다.
하지만, 배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 및 순시 등에 소요되는 점검수선예산(손익예산)은 매년 증액해 예산을 집행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설비교체보강 및 점검수선 평균투자비는 약1조8,000억원이나, 최근 10년간 평균은 약1조1,000억원으로, 2018년 실적 1조 4,000억원은 10년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