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5.19 일 17:35
> 뉴스 > 뉴스 > 인더스트리
     
“中企 가업승계 규제 완화해야”
1·2세대 중기대표, ‘가업상속 공제한도’ 확대하고 사후관리제도 요건 완화 필요
2019년 03월 24일 (일) 16:06:25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강성훈 한양대학교 교수가 ‘중소기업 가업상속공제 정책이슈’를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가업을 잇는 2세들의 책임경영을 위해 사전 증여 제도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나치게 엄격한 사후관리제도 요건을 완화해 가업승계의 장애요인을 제거할 것도 건의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1일 개최한 ‘중소기업 가업승계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불합리한 가업승계제도를 개선할 것을 한 목소리로 주문했다.
이번 토론회는 국회·정부·업계·전문가가 대거 참여, 중소기업 가업승계정책과 관련한 다각적이고 심도 있는 토론을 나누었다.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100년 강소(强小)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정책환경 조성을 위해 기획재정위원회가 상반기부터 집중 논의해 결론을 조기에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가업상속공제 정책이슈’를 주제로 발제를 맡은 강성훈 한양대학교 교수는 “지나치게 엄격한 사후관리는 가업상속공제제도의 실효성을 저해할 수 있으며, 이는 중소기업 가업승계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중소기업에 대해 사후관리를 완화해야 하고 향후 명문 장수기업과 가업상속공제제도를 연계해 사회·경제적 기여가 인정되는 기업에 대한 가업상속공제 혜택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정희 중앙대학교 교수의 진행으로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노재근 (주)코아스 대표이사 ▲정태련 (주)흥진정밀 대표이사 ▲김근재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세무법인 가나 김완일 세무사 ▲중소기업연구원 신상철 수석연구위원 ▲신한대학교 이현 교수가 참석했다.
특히 ▲김태주 기획재정부 재산소비세정책관과 ▲이준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관이 참석하며 최근 중소기업 가업승계 지원에 대한 정부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가업승계 1세 대표로 참석한 노재근 (주)코아스 대표이사는 “가업승계지원제도의 취지는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 토대 마련에 있다”면서 “일자리 창출·유지, 고유 기술과 노하우 계승의 관점에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업승계 2세 대표로 참석한 정태련 (주)흥진정밀 대표이사는 “가업승계가 원활히 이뤄질 경우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기 때문에 증여세 과세특례를 확대해 2세들이 부모가 일군 가업에 조기에 정착할 수 있게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근재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는 “가업승계는 변화하는 경제상황 속에서  현 제도는 기업이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도록 가로막는 면이 있으며 요건을 취지에 맞게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완일 세무법인 가나 세무사는 “세무사로서 업무를 진행하다보면 가업상속공제 사후관리 요건을 지키기가 어려워 제도를 기피하는 경우를 보게 된다” 면서 “일본의 사례와 같이 감독기관의 승인을 통하여 융통성 있게 운용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현 신한대학교 교수는 “성숙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해 명문장수기업 제도에 세제 및 금융혜택을 보완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바람직한 기업 성장의 롤 모델로서 명문장수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가업승계는 ‘부의 대물림’이라는 낡은 편견에서 벗어나 ‘사회적 자원 육성’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2세들의 책임경영을 위해 사전증여제도를 확대하는 등 중소기업이 계획적 기업경영을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가업승계를 장려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