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7.22 월 17:22
> 뉴스 > 뉴스 > 발전
     
서부발전, 차세대 IGCC 개발 첫발 내딛다
에어 프로덕츠·두산중과 친환경 고효율 대용량 IGCC 가스화 기술협력 MOU 체결
2018년 09월 14일 (금) 18:33:43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목진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필립 스프로저 에어프로덕츠 글로벌 가스화 부사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이 석탄화력발전소 대체가 가능한 차세대 IGCC를 개발하는 첫발을 내딛었다.
서부발전은 14일 더케이호텔서울(양재)에서 에어 프로덕츠 & 케미칼(Air Products & Chemicals), 두산중공업과 ‘차세대 친환경 고효율의 대용량 IGCC를 위한 가스화기술 분야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3사는 협약서 체결을 시작으로 국내외 IGCC와 가스화플랜트 사업의 파트너로서 협력적 관계를 공고히 다지고 실제 프로젝트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올 5월 에어  프로덕츠 가 쉘(Shell)로부터 가스화사업 분야를 인수함에 따라, 석탄가스화 분야의 새로운 파트너 관계가 형성된 서부발전, 에어 프로덕츠 & 케미칼, 두산중공업 3사가 노후 석탄화력을 대체할 차세대 대용량 IGCC 개발을 위한 대용량 가스화기 개발계획을 논의하던 중 상호협력을 공식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해 이번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석탄을 사용하면서도 천연가스 수준의 환경성을 갖춘 태안IGCC를 기반으로 발전용량을 500MW이상으로 격상하고 설비를 최적화함으로써 건설원가를 절감하고, 석탄화력을 대체하는 차세대 발전원으로 IGCC를 키워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부발전은 지난 2008년 10월 300MW급 IGCC 기술개발을 위해 Shell사와 가스화공정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2009년 10월 가스화플랜트 공정설계를 완료한 데 이어 2010년 4월에는 IGCC 1단계 기술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2011년 11월 두산중공업과 가스화플랜트 EPC 계약을 체결하고, 가스화플랜트 건설을 시작하면서 기술개발 2단계인 태안IGCC 실증플랜트 건설에 돌입, 2016년 8월 19일 IGCC 종합준공 및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그 후 2017년 10월까지 약 14개월에 걸친 실증운전 기간 동안 서부발전, 공정사, 제작사가 설비안정화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한 결과 올해는 설비이용률 60% 달성을 내다보고 있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