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8.8.20 월 16:36
> 뉴스 > 특집 > 이슈&이슈 | 이슈&이슈
     
발전사 회처리 설비 입찰담합 적발
공정위, 케이씨코트렐·비디아이에 과징금 52억 원 부과
2018년 07월 14일 (토) 12:47:04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발전회사가 발주한 회처리 설비 입찰 때 담합 행위를 한 기업들이 과징금 52억원 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3년 3개 발전공기업이 발주한 3건의 회처리설비 구매입찰에서 케이씨코트렐(주), 비디아이(주) 2개사가 예정가격을 인상시킬 목적으로 입찰을 고의로 유찰시킨 담합행위를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두 회사는 최근 6년간 기준 발전회사 회처리 설비 시장 점유율 1,2위를 다투는 기업이다.
공정위는 이들 기업에 시정명령과 함께 총 52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 2개 업체 사업자와 케이씨코트렐(주) 임원을 검찰에 고발키로 결정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발전공기업 발주 회처리설비의 경우,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고 기술·실적에 따른 진입장벽이 존재해 소수의 업체만이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케이씨코트렐(주) 등 2개사는 구매입찰에서 낙찰가격을 인상시키려는 목적으로, 낙찰예정가를 초과하는 수준의 금액을 반복 투찰해 입찰을 유찰시키기로 합의했다.
2개사는 2013년 초,중반 발주된 중부발전 신보령 1,2호기, 남부발전 삼척그린파워 1,2호기, 서부발전 태안 9,10호기 회처리설비 입찰에서 예정가격 대비 최고 155%에 이르는 높은 금액을 투찰, 3건 입찰을 모두 유찰시켰다.
발전공기업들은 발전소 건설공정의 차질을 막으려는 등 시급성을 고려해, 해당 입찰의 예정가격을 인상하고 다시 입찰을 실시했다.
2개사는 예정가격이 인상되자마자 예정가격대비 99.8% 수준으로 낙찰을 받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회처리설비 제조·판매사들이 국내 회처리설비 구매입찰 시장에서 행해 온 유찰담합 행위를 제재한 것으로, 관련 입찰 시장의 경쟁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정위는 공공 입찰 시장에서의 사업자 간 담합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담합 행위가 적발된 사업자들은 법에 따라 엄중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회처리설비는 화력발전소에서 사용하는 석탄이 연소된 후 부산물로 발생하는 석탄회(Coal Ash)를 재활용(시멘트원료, 아스팔트 필러, 비료 등)하기 위해 처리하는 설비다.
2014년 기준 국내 화력발전소에서 발생된 석탄회는 826만톤에 달한다.
석탄회는 시멘트 원료, 레미콘 혼화재, 아스팔트 필러, 노반재, 충전재, 비료 등으로 재활용될 수 있으며 실질적인 재활용 수준은 75% 수준이다.
최근 6년간 발전공기업이 발주한 회처리설비 구매입찰은 2012년 3건, 2013년 3건, 2017년 1건 등 총 7건이다.
2012년, 2013년 구매입찰 6건은 낙찰자가 결정돼 계약이 완료됐다.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