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원전
2019.12.14 토 14:07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칼럼
     
트랜스포머의 조건: 글로벌 기업의 변신 사례
이슈 경제 리포트
2011년 07월 18일 (월) 09:23:41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최근 ‘변신’으로 승부하는 글로벌 기업이 주목받고 있다. 여기서 기업변신이란 기업이 환경 변화에 대응해 사업구조를 급격히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

경제 및 산업 질서의 재편이 빨라질수록 고유의 핵심 가치는 유지하며 새로운 사업영역을 발굴하는 변신의 필요성이 높아진다. 한국기업도 예외는 아니다. 비록 한국기업이 지난 10년간의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구가하고 있지만 본업의 채산성인 매출총이익률과 영업이익률이 하락하고 있는 등 미래를 낙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변신 활동이 활발한 글로벌 기업중 45개 기업을 선정하고 이들 기업의 변신상황을 외부로부터의 충격 강도와 내부 역량 수준의 두 축으로 구분한 4대 유형은 다음과 같다.

유수불부(流水不腐: 외부충격 弱 내부역량 高)형은 흐르는 물이 썩지 않듯이 상시적인 변신 시스템을 갖추고 해당 업종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이다. GE는 변신 프로그램을 상시가동하는 ‘트랜스포머’로서 전자 금융 중심의 복합기업에서 헬스케어와 에너지를 듀얼코어로 삼아 진화하고 있다.

듀폰은 200년 역사를 넘어 300년 기업을 꿈꾸는 기업변신의 대명사로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시스템에 자가변신 메커니즘을 장착했다.

명불허전(名不虛傳: 외부충격 弱 내부역량 低)형은 내부역량이 감퇴해 한때 경쟁에 뒤처졌으나 승부처를 옮겨 재도약함으로써 옛 명성이 헛되지 않았음을 입증한 기업을 말한다. 필립스는 ‘레드오션’을 탈출한 ‘블루스타’로 주력 부문의 경쟁열위를 직시하고 과감한 M&A로 우회경로를 발굴했다.

수구초심(首丘初心:외부충격 强 내부역량 低)형은 급격한 환경 변화 충격과 내부역량의 쇠퇴를 겪으면서 주력 모체사업마저 버리고 재출발을 모색하는 기업이다. 이들은 변신과정에서 큰 어려움을 겪은 바 있어 사업이 잘나갈 때 변신해야 성공확률이 높음을 시사한다.

화이부동(和而不同:외부충격 强 내부역량 高)형은 경쟁환경 변화에 둔감해 외부충격에 시달렸으나 여전히 우수한 내부역량을 결집해 ‘같은 듯 다른 기업’으로 변모한 기업이다. 히타치는 급격한 실적 악화를 경험한 후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일본기업을 대표한다. 환경 에너지 등 사회 이노베이션 사업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으며 특히 도시개발 전력 등 인프라 사업을 중심으로 신흥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기업은 외환위기 당시 구조조정의 경험 때문에 사업 철수를 축소 지향의 주조조정으로 곡해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기존 사업의 정리와 신사업 투자가 조화를 이뤄야 한다. M&A는 변신의 필수장비이기 때문에 한국기업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이었던 M&A에 대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 또한 변신 시스템을 기업에 내재화해 상시 가동하며 변신 과정에 수반되는 실패 경험을 자산화해야 한다

SERI 경영 리포트 발췌

0
0
전력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 전력경제신문(http://www.epe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력경제소개 | 기자이메일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인터넷전력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00205 | 등록·발행일자 : 2006년 5월 12일 | 발행인 : 조순형 | 편집인 : 김홍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섭
Copyright by 2006 (주)전력경제신문사  서울 서초구 명달로 22길 12-12(서초3동 1515-5 )UNK빌딩 4층 | 전화 : 02-582-0048(대표) | 문의 : 문의메일